새만금 재생에너지단지 조성… 정치권 의견 엇갈려

 
 
기사공유
새만금 재생에너지단지에서 발언 중인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문요한 기자
정부가 새만금 지역에 4GW급의 재생에너지 발전단지를 조성하기로 하면서 정치권에서 의견이 엇갈린다. 정부와 여당은 '환황해권 경제중심지'로 개발될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야당은 공론화 과정없이 추진되는 사업이라며 반발했다.

30일 전라북도와 새만금개발청은 전북 군산의 유수지에 조성된 수상태양광부지에서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 참석, 축사를 통해 "전라북도 새만금을 대한민국 재생에너지 중심지로 선포하는 날"이라며 "새만금의 태양이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이 되고 새만금의 바람이 미래를 여는 자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북도민의 뜨거운 여망이 담긴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이 대한민국 에너지 전환정책을 가늠하는 시금석인 만큼 세계최고의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를 만들어 달라"고 덧붙였다.

새만금개발청은 이번 사업이 새만금지역 중 소음과 고도제한 등이 있는 공항 인접지역 등 개발수요가 상대적으로 낮은 곳이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새만금에 추진되는 재생에너지 발전단지의 최대용량은 4GW급으로 약 50만가구가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규모로 평가된다.

수상태양광부지 /사진=뉴스1 문요한 기자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민주평화당은 비전선포식 행사장 인근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고 반대입장을 밝혔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이날 "새만금은 글로벌·농생명산업의 기회의 땅이 돼야 한다"며 "새만금을 태양광발전 메카로 만들려는 정부계획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또 "도민들의 공론화절차 없이 태양광을 설치하는 것은 도민들의 꿈을 훼손하는 것으로 민주평화당은 찬성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민주평화당은 "정부가 이곳을 재생에너지 메카로 조성하려는 건 새만금 개발 속도전을 포기한 것과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09상승 1.7118:01 12/17
  • 코스닥 : 661.90하락 4.4418:01 12/17
  • 원달러 : 1131.30상승 0.518:01 12/17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7
  • 금 : 59.67상승 0.8618:01 1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