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선권, '냉면 목구멍' 이어 "배 나온 사람"

 
 
기사공유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른바 '냉면 목구멍'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에게 "배 나온 사람한테는 예산을 맡기면 안 된다"고 발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5일 정치권에 따르면 리 위원장은 지난달 5일 평양 고려호텔에서 열린 10·4 선언 11주년 기념식 만찬에 참석해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인사들과 식사를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당의 한 원내지도부가 김 의장을 소개하며 "이 분이 우리 당에서 (정부정책) 예산을 총괄하는 사람"이라고 하자 리 위원장은 "배 나온 사람한테…"라는 돌발 발언을 했다. 다만 김 의장과 배석자들은 당시 이 발언을 농담으로 여기고 웃어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발언이 뒤늦게 회자되는 것은 '냉면 발언'의 후폭풍으로 보인다. 리 위원장은 지난 9월 평양 정상회담 당시 특별수행단으로 방북한 재계 총수들과의 오찬 자리에서도 "지금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갑니까"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이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달 29일 국정감사에서 이와 관련된 보고를 받았냐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비슷한 얘기를 들었다"고 답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북한에 공식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공방이 이어졌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5.76상승 7.0718:03 12/07
  • 코스닥 : 685.33상승 6.9518:03 12/07
  • 원달러 : 1119.80하락 0.518:03 12/07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8:03 12/07
  • 금 : 58.39하락 1.4618:03 12/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