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수매트, 라돈 검출?… 업체측 "별 문제 되지 않는다"

 
 
기사공유
/온수매트 라돈 피해자 모임 카페

겨울 난방 제품인 온수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된 가운데 해당 업체가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5일 방송된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 따르면 일부 온수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됐다.

이날 방송에서 한 주부는 집에서 사용하던 온수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돼 비닐로 몇 겹 포장해 창고에 보관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 주부는 "세살 된 아이와 함께 라돈이 나오는 온수 매트에서 생활했다"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해당 온수매트에서 나온 라돈 수치는 218베크렐(Bq/㎥)로 기준치를 훌쩍 넘어서는 수치였다.

음이온 기능을 강조했던 이 매트는 오히려 음이온 때문에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보인다. '공포의 대상'이 된 온수매트를 사용한 소비자들은 한결 같이 사용 후 기침과 콧물이 많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한 주부는 아이와 함께 사용했던 온수매트를 공식 기관에 의뢰해 라돈 수치를 쟀더니 기준치의 10배가 넘는 1,520베크렐이 검출됐다며 불안해 했다.

그러나 해당 온수매트 제조사는 이에 대해 "한 달 동안 측정을 했는데 수치상으로 정상으로 나와서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방송이 나간 뒤, 온수매트 라돈 피해자 모임 카페에는 해당 제품에 대한 사용 후기 등 라돈 피해를 본 거 같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0.56상승 8.1618:03 11/19
  • 코스닥 : 702.13상승 11.9518:03 11/19
  • 원달러 : 1128.60상승 0.118:03 11/19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18:03 11/19
  • 금 : 66.49상승 1.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