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 늘리면 집값 잡힐까… 지방은 되고 서울 글쎄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공급을 늘려 집값을 안정화 하겠다는 정부 정책은 과열 실효성이 있을까. 결과적으로 반은 맞고 반은 틀린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부동산114의 전국 주요시도의 매매가와 전셋값, 입주물량의 2015년 이후 월별 변동 추이를 분석한 결과 공급이 늘면 집값(매매, 전셋값)이 안정화됐다.

다만 정부가 중점적으로 살피는 서울의 경우 공급효과를 볼 수 있을지 여부는 논란이 계속 될 전망이다.

◆공급(입주)증가 도시, 대부분 집값 하락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공급(입주) 증가 시 전셋값 변동률은 전국 대부분의 시도에서 하락했다.

서울의 경우 2015년 9~10월 사이 공급이 증가한 후 전셋값 상승률이 둔화, 감소했다. 이어 2016년 8월 이후 입주물량이 크게 증가하며 전셋값 변동률이 둔화 됐고 올해 역시 상반기와 하반기 공급이 증가하고 전셋값 변동률이 하락했다.

이 같은 현상은 지방에서 특히 두드러진다. 충남의 경우 2016년 들어 입주가 점차 증가한 후 월 입주물량이 평년을 웃돌면서 전셋값 변동률도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경남의 경우도 입주가 평균을 크게 웃돌 던 지난해에는 전셋값 변동률의 마이너스 하락폭이 최근 4년 사이 가장 컸다.

◆서울근교에 공급 늘리면 서울 집값 잡힐까?

문제는 서울 집값이다. 대부분의 시도에서는 공급이 늘면서 전셋값과 매매가가 둔화 또는 하락하는 곳이 나왔지만 서울은 상황이 달랐다.

서울은 특정 시기에 매매가가 급등하는 모습이 자주 보였다. 서울 아파트시장은 재건축이나 각종 개발 이슈 등에 따라 입주물량, 전셋값 변동과 별개로 매매가 변동률이 큰 상승폭을 보였다.
공급이 늘면 집값이 잡힐 것인지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2016년에는 강동구 둔촌주공, 개포주공 등의 재건축 단지들이 상승세를 주도하면서 강남권을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올랐고 마포 등 도심으로 상승세가 확산됐다.

지난해는 새 정부 들어 ‘6·19부동산대책’ 등이 발표 됐지만 강남권 이외에도 강북권인 노원구 등 비강남권 아파트값이 크게 올랐다.

올해는 박원순시장의 여의도·용산 통개발 관련 발언이 이어지면서 해당지역, 동북권 경전철 기대감의 양천, 성북 등 일대로 상승세가 확산, 변동폭이 크게 나타났다.

이처럼 서울은 자체적인 이슈만으로 집값 변동폭이 예측이 어렵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서울 도심, 변두리, 서울시 인접지역까지 공급이 적시에 이뤄지지 않는다면 공급을 통해 서울 집값 안정화는 이루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수도권에서도 서울과 경기 및 인천 주택시장이 다르고 수도권과 비수도권 주택시장은 같은 듯 매우 다르기 때문에 지역 상황에 따른 공급대책이나 부동산정책을 달리 적용할 수 있는 방법도 고려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55하락 6.0315:30 11/21
  • 코스닥 : 695.72상승 4.9115:30 11/21
  • 원달러 : 1131.60상승 5.815:30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15:30 11/21
  • 금 : 65.51하락 0.6615:30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