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1%, 첫 직장에서 비정규직… 평균 근무 기간은?

 
 
기사공유
직장인 10명중 3명이 첫 직장에서 ‘비정규직’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함께 20~30대 남녀직장인 24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첫 직장에서의 고용형태’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첫 직장에 ‘정규직’으로 취업했다는 직장인이 68.6%, ‘비정규직’ 이었다는 직장인이 31.4%로 집계됐다. 직장인 10명중 3명은 ‘비정규직’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것이다.
/사진=잡코리아

‘비정규직’으로 사회에 첫 발을 딛었다는 응답자는 성별, 최종학력별, 전공계열별로 차이를 보였다.

여성 직장인(32.5%)이 남성 직장인(29.3%) 보다 많았고, 최종학력별로는 고졸학력자(48.5%)가 2~3년대졸자(30.1%)나 4대졸자(27.9%) 보다 많았다. 전문대졸이상 학력자들의 전공계열별로는 ‘인문계열’ 전공자 중 ‘첫 직장에 비정규직으로 취업했다’능 응답자가 30.4%로 경상계열(29.2%)이나 이공계열(28.6%) 전공자보다 많았다.

특히 여성 직장인(32.5%)과 고졸학력자(48.5%) 중에는 ‘첫 직장에서 비정규직이었다’는 비율이 전체 응답자 평균(31.4%)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은 첫 직장에 취업한 이유로 ‘구직기간이 길어져 일단 취업부터 하고 싶었다(응답률 46.7%)’는 답변을 꼽았다. 특히 비정규직 취업자 중에는 이러한 응답자가 51.3%로 절반에 달했고, 정규직 취업자 중에도 44.6%로 많았다.

이어 첫 직장에 비정규직으로 취업한 직장인들은 ‘채용하는 직무에서 일해보고 싶어서’ 해당 기업에 취업했다는 응답자가 34.2%로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인턴/알바 등으로 일을 하다 입사추천을 받았다(17.1%)’ 거나 ‘취업하고 싶은 기업이었기 때문에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했다(15.8%)’는 답변이 있었다.

첫 직장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직장인들은 그 다음으로 ‘채용하는 직무에서 일해보고 싶었다(37.3%)’고 답했다. 그 외에 첫 직장에 취업한 이유로는 ‘학교/교수님의 추천을 받았다(21.1%)거나 ‘취업하고 싶은 기업이었다(13.9%), ‘연봉수준이 높아 보였다(11.4%)’는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한편, 전체 직장인 10명중 8명(80.6%)은 첫 직장에서 퇴사해 타 기업에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전체 응답자가 첫 직장에서 근무한 기간은 평균 13.7개월로 집계됐다.

첫 직장 고용형태에 따라 정규직의 경우 평균 15.4개월, 비정규직의 경우 평균 10.3개월로 정규직 근무자의 근무기간이 소폭 길었다.

또, 첫 직장 근무 기간은 20대가 평균 11.1개월로 30대(평균 15.6개월)보다 짧아,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첫 직장 근무기간이 짧아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됐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0.56상승 8.1618:03 11/19
  • 코스닥 : 702.13상승 11.9518:03 11/19
  • 원달러 : 1128.60상승 0.118:03 11/19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18:03 11/19
  • 금 : 66.49상승 1.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