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변 50층 아파트 가능할까… 서울 도시계획 재정비

 
 
기사공유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한강변에 50층 아파트가 들어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시가 도시기본계획 재정비에 돌입하면서 현행 35층인 아파트 최고 층수 규제도 수정 가능성이 점쳐져서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도시기본계획 재정비 절차가 내년에 착수돼 빠르면 2020년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가칭)이 수립될 전망이다.

서울도시기본계획은 서울의 중장기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법정 최상위 계획이며 박원순 서울시장은 2014년 ‘2030서울도시기본계획’(서울플랜)을 발표했다. 하지만 고가 주택 소유자를 중심으로 반발을 샀다. 신축 아파트 최고 층수를 35층으로 일괄 제한해 초고층 아파트 짓기가 불가능해졌기 때문.

서울시는 한강변을 초고층 아파트가 둘러싸 조망권이 사유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2030서울도시기본계획’, ‘한강변 관리기본계획’에 따라 한강변을 포함한 서울시 주거용 건축물 층수를 35층 이하로 제한했다.

서울시는 제2종 일반주거지역은 25층 이하, 제3종 일반주거지역은 35층 이하를 적용했고 도심, 부도심 및 도시기본계획에서 정한 지역은 50층 이상 초고층 주상복합 건물 건축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 기본계획안에 따라 제3종주거지역인 압구정, 반포, 이촌(서빙고) 지구의 경우 최고층수가 35층으로 제한되고 여의도, 용산, 잠실 등은 예외 조항에 따라 도심 내 중심기능을 지원할 수 있도록 50층 이상의 최고층수 주상복합 아파트 건축이 허용된다.

이후 강남구 대치동의 은마아파트는 49층 아파트 재건축 심의를 서울시에 신청했지만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압구정5구역(한양 1·2차)은 도시계획 재정비를 계기로 최고 50층 및 최고 35층 아파트 재건축안을 모두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초고층 정비사업으로 조망권을 일부 고가 주택 소유자들만 사유화하는 현상이 우려돼 이 같은 정책을 폈지만 층수 정책이 변화되면 규제를 받아 재건축을 추진했거나 고배를 마신 단지들과의 형평성 논란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55하락 6.0315:30 11/21
  • 코스닥 : 695.72상승 4.9115:30 11/21
  • 원달러 : 1131.60상승 5.815:30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15:30 11/21
  • 금 : 65.51하락 0.6615:30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