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영 사망, '향년 26세' 교통사고로 세상 떠나

 
 
기사공유
김우영 사망. /사진=김우영 인스타그램

모델 겸 타투이스트 김우영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26세.

오늘(8일) 한 매체는 김우영이 지난 5일 오후 5시30분쯤 서울 마포대교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김우영 측은 “어떻게 교통사고가 난 것인지 아직 경찰 조사 중이다. 김우영이 현장에서 많이 다쳤고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안타깝게 됐다”고 밝혔다.

김우영의 빈소는 광주광역시 북구 그린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이날 낮 12시 발인이 엄수된다.

한편 김우영은 지난해 방탄소년단 RM과 미국 래퍼 왈레의 컬래버레이션곡 ‘체인지’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지난달 열린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무대에도 서는 등 최근까지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2.40상승 4.3415:33 11/16
  • 코스닥 : 690.18상승 8.815:33 11/16
  • 원달러 : 1128.50하락 0.715:33 11/16
  • 두바이유 : 66.62상승 0.515:33 11/16
  • 금 : 65.39상승 0.9315:33 11/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