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등 8개 기관, '전남 스마트시티 에너지사업' 참여

 
 
기사공유
/사진=한전 제공
한국전력은 8일 전남도청에서 전라남도, 광주과학기술원 등 8개 기관과 솔라시도 스마트시티 추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정부의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2단계 사업에 선정되기 위해 산·학·연·관이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자리다.

양해각서를 체결한 전라남도와 해남군, 한국전력공사,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주), 목포대학교, 광주과학기술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에너지밸리융합원, 자동차부품연구원 등 9개 기관은 스마트관광, 스마트팜, 태양광발전, 마이크로그리드, 자율주행전기차 등 5개 분야를 중점사업으로 정하고, 스마트시티를 지향하는 솔라시도의 도시경쟁력을 함께 높여 나가기로 했다.

한전은 이 중 에너지 분야를 맡아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조성사업에 기술력과 노하우를 제공하고 지자체는 이와 관련된 행정적·정책적 지원을 하게 된다.

김동섭 한전 부사장은 "스마트시티의 기본은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의 자급자족"이라며 "솔라시도가 세계적 수준의 스마트시티로 발돋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도 체결식에서 "낙후된 서남해안권 발전을 위해서는 '솔라시도'가 성공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스마트시티 조성이 필요한 만큼 관계기관 모두가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44하락 5.6518:03 11/12
  • 코스닥 : 670.82하락 16.4718:03 11/12
  • 원달러 : 1133.90상승 5.618:03 11/12
  • 두바이유 : 70.18하락 0.4718:03 11/12
  • 금 : 69.36하락 2.18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