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사모펀드 자금 선순환 구조 필요해”

 
 
기사공유
한국거래소는 8일 롯데호텔서울에서 주요 PEF 운용사(6곳) 임원을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와 주요 사모펀드(PEF) 운용사가 기업의 상장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한국거래소는 8일 롯데호텔서울에서 주요 PEF 운용사(6곳) 임원을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권오현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 본부장보는 “유동자금이 산업자금으로 원활히 활용되기 위해서는 자금의 선순환 구조가 활성화될 필요성이 있다”며 “PEF업계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증권시장이 우량기업에 투자하는 PEF 자금의 선순환 혈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거래소와 운용사는 PEF 투자기업의 상장제도 및 사례를 소개하고 최근 정부의 PEF산업 규제완화 정책 등 환경변화가 기업공개(IPO)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권 본부장보는 “최근 PEF가 성장유망기업을 발굴·투자하고 IPO를 통해 회수해 다시 기업의 재투자하는 ING생명보험(전 오렌지라이프생명보험)의 상장사례가 있었다”며 “(거래소는) 인수합병(M&A) 유형별 상장컨설팅 등 다양한 지원을 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075.76상승 7.0718:03 12/07
  • 코스닥 : 685.33상승 6.9518:03 12/07
  • 원달러 : 1119.80하락 0.518:03 12/07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8:03 12/07
  • 금 : 58.39하락 1.4618:03 12/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