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사망 여아' 엄마 사인은?… 부검의 "발견 이틀 전 사망"

 
 
기사공유
제주해양경찰이 지난 7일 오후 7시5분쯤 제주항 7부두 인근에서 제주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세 여아의 엄마인 장모씨(33·경기)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이 변사체는 긴 머리의 여성이며 감색 꽃무늬 상의에 하의는 검은 레깅스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제주여아 사건과 관련해 모녀의 사망 원인과 시점이 동일하다는 소견이 나왔다. 이에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8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7일 오후 6시37분쯤 제주시 건입동 제주항 7부두 하얀등대 방파제 테트라포드 밑에서 숨진 채 발견된 장모씨(33·경기)에 대한 1차 부검을 실시한 결과 전형적인 익사 소견이 나왔다.

부검의는 "생존상태에서 물에서 호흡했고 물을 흡입하다 사망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며 "부패 변색으로 봐서 발견되기 5일 전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장씨의 시신이 발견된 7일로부터 닷새 전은 장씨와 딸(3)의 마지막 행적인 2일 새벽과 일치한다.

장씨는 2일 새벽 2시47분 제주시 용담동 해안가에서 딸을 안고 바다를 내려간 뒤 이후 올라오는 모습은 확인되지 않았다.

장씨의 주검이 발견되기 이틀 전인 지난 4일 오후 6시36분쯤에는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해안 갯바위에서 장씨의 딸이 숨진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장양 역시 전형적인 익사라는 소견이 나왔으며, 사망 시점은 발견되기 이틀 전인 2일로 추정됐다.

정확한 사인은 감정물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분석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지만, 외상이나 목졸림 등의 흔적이 전혀 발견되지 않으면서 타살 가능성은 작게 점쳐지고 있다.

모녀의 부검을 마친 해경 관계자는 "정확한 부검 결과가 나온 뒤 명확하게 살펴보고 신중하게 사건의 수사 방향을 정할 계획"이라며 "제주 입도 후 모녀의 행적 등을 토대로 실족사인지 자살인지 범죄 연관성이 있는지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는 해경은 만약 동반자살일 경우 생존권을 스스로 선택하기 어려운 미성년 자녀를 죽음으로 몬 것이나 장씨가 숨졌으므로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게 된다.

한편 장씨 모녀는 지난 10월 31일 파주에서 제주에 입도해 제주시내 모텔에서 2박을 묵었으며, 숙소에서는 번개탄, 부탄가스, 라이터 등이 발견됐다.

장씨가 숙소에 두고 간 캐리어에는 온통 아이의 옷만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44하락 5.6518:03 11/12
  • 코스닥 : 670.82하락 16.4718:03 11/12
  • 원달러 : 1133.90상승 5.618:03 11/12
  • 두바이유 : 70.18하락 0.4718:03 11/12
  • 금 : 69.36하락 2.18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