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리즈 4차전 우천 취소… 내일(9일) 같은 장소·시간에 재개

 
 
기사공유
8일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한국시리즈 4차전이 열릴 예정이었던 인천 SK행복드림구장. 계속 내리는 빗줄기에 전날 깔린 방수포가 경기장에 그대로 깔려 있다./사진=뉴스1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한국시리즈 4차전이 우천으로 취소됐다. 이에 따라 한국시리즈 일정이 하루씩 늦춰지게 됐다. 

두산과 SK가 맞붙는 2018 신한은행 MYCAR KBO 한국시리즈 4차전은 8일 오후 6시 30분부터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오전부터 내린 비가 계속해서 내리면서 결국 오후 4시에 취소 결정이 내려졌다.

포스트시즌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된 사례는 역대 18번째이며 한국시리즈로 한정하면 8번째다.

이날 취소된 4차전은 오는 9일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다. 5차전부터 7차전 일정 또한 하루 씩 밀리게 되었다. 5차전은 오는 10일에 열리며 6차전과 7차전은 두산의 홈 구장인 잠실로 장소를 옮겨 오는 12일과 13일 이틀간 진행된다.

4차전 티켓을 예매한 관중들은 별도의 변경 절차 없이 기존 티켓으로 내일 열리는 경기에 입장할 수 있다.

한편, 한국시리즈가 3차전까지 진행된 가운데 지난 7일 두산을 7-2로 완파한 SK가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앞서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080.44하락 5.6518:03 11/12
  • 코스닥 : 670.82하락 16.4718:03 11/12
  • 원달러 : 1133.90상승 5.618:03 11/12
  • 두바이유 : 70.18하락 0.4718:03 11/12
  • 금 : 69.36하락 2.18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