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양진호 회장 구속영장 신청…폭행·강요 등 인정

 
 
기사공유
'엽기행각'과 '직원폭행' 등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지난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압송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찰이 8일 폭행, 강요 등의 혐의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전 회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이날 오전 7시부터 12시간 동안 양 회장을 조사한 뒤 영장을 신청했으며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했다. 

경찰은 이날 양씨를 대상으로 전날에 이어 폭행 및 강요 혐의에 대해 세심한 부분까지 조사를 진행했고, 양씨는 이 과정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밝혀졌다. 

다만 마약투여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웹하드 업체의 음란물 유통 혐의는 "경영에서 물러나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며 책임을 회피한 것으로 조사됐다.

양 회장의 마약 투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양 회장의 모발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는 일주일 뒤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지난 7일 낮 12시께 성남시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 지하주차장에서 양 회장을 긴급체포 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양 회장은 경기남부청 압송 뒤 "공분을 자아낸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잘못을 인정한다. 잘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전날 "심신이 지쳐있다. 여기까지만 하자"는 양 회장의 요청에 따라 전날 오후 9시30분까지 5시간 동안 조사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5.76상승 7.0718:03 12/07
  • 코스닥 : 685.33상승 6.9518:03 12/07
  • 원달러 : 1119.80하락 0.518:03 12/07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8:03 12/07
  • 금 : 58.39하락 1.4618:03 12/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