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화재, 고시원서 발생 '4명 사망'… "사망자 늘어날듯"

 
 
기사공유
종로 화재.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수습 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화재로 건물 거주자 26명 중 4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진=뉴스1

종로 화재로 현재까지 4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오늘(9일) 오전 5시쯤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근처의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났다.

중앙재난대책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이 화재로 고시원 거주자 황모씨(66) 등 17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가운데 8명이 심정지 상태에 달해 소방대원이 CPR 조치를 했고, 지금까지 4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고,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건물은 지상 3층 건물로, 1층은 음식점, 2층과 3층은 고시원으로 2층에 사는 24명은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고 보고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0.56상승 8.1618:03 11/19
  • 코스닥 : 702.13상승 11.9518:03 11/19
  • 원달러 : 1128.60상승 0.118:03 11/19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18:03 11/19
  • 금 : 66.49상승 1.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