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경의선 430㎞·동해선 800㎞ 정도”… 철도노선 가시화

 
 
기사공유
경기 파주 도라산역. /사진=뉴시스 DB
“철도는 어느 정도 노선이 나왔다. 개성, 신의주, 금강산, 나진·선봉 러시아 국경 등 경의선 430㎞, 동해선 800㎞ 정도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 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 북한 철도망 연결과 관련해 “기존 노반을 활용하는 문제 때문에 기존 철도 위주로 접근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철도를 복선, 혹은 단선을 공사할지 여부와 속도를 어느 정도로 할지에 대해서 북측과 협의가 본격화되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도로는 우선 개성과 평양 사이, 동해 쪽은 금강산에서 원산 사이가 1차로 계획됐다”며 “동해선의 경우 새로운 노선으로 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설명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0.56상승 8.1618:03 11/19
  • 코스닥 : 702.13상승 11.9518:03 11/19
  • 원달러 : 1128.60상승 0.118:03 11/19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18:03 11/19
  • 금 : 66.49상승 1.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