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집단폭행' 가해자 9명 실형 선고… 최고가 '10년'

 
 
기사공유
지난 4월 광주 광산구 수완동에서 30대 남성이 택시를 먼저 타려 했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집단폭행을 당했다. 사진은 당시 폭행 영상. /사진=뉴스1

전라도 광주에서 택시 승차 순서를 두고 붙은 시비가 집단폭행 사태로 번져 논란을 빚었던 사건의 가해자들이 1심에서 징역 1~10년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2부(정재희 부장판사)는 9일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위반(단체 등의 구성·활동 등) 등 혐의로 기소된 박모씨(31)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하는 등 9명에게 각각 징역 1~10년을 선고했다.

다만 가담 정도가 낮은 피고인 4명은 집행유예 2~3년을 선고받았다. 이들은 지난 4월30일 오전 6시28분쯤 광주 광산구 수완동에서 택시 탑승 문제로 4명을 집단 폭행했다.

이들 중 일부는 피해자 눈을 나뭇가지로 찌르고, 경찰이 출동한 후에도 폭행을 멈추지 않은 사실이 밝혀져 당시 큰 공분을 샀다.

피해자 중 한 명은 한쪽 눈이 사실상 실명 상태가 됐다.

한편 검찰은 피해자의 거듭된 호소에도 폭행을 지속하고 돌을 들어 땅을 내리친 일부 피고인에게 살인미수 혐의 적용도 검토했으나 살인 고의성을 증명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7.10하락 0.5218:01 03/20
  • 코스닥 : 749.76상승 0.8518:01 03/20
  • 원달러 : 1130.40하락 0.218:01 03/20
  • 두바이유 : 67.61상승 0.0718:01 03/20
  • 금 : 67.63상승 0.3118:01 03/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