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 중추신경계사업본부 확대·재구성 발대식 진행

 
 
기사공유
/사진=현대약품
중추신경계(Central Nervous System, CNS)질환 치료제시장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현대약품이 지난7일 CNS사업본부의 조직 확대 및 재구성을 위한 발대식을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약품 측은 “차별화되고 집중화된 전략을 통해 CNS 영역에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톱 포지션에 진입하고자 이번 CNS사업본부 조직에 변화를 줬다”고 설명했다.

지난 2000년부터 2017년까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취득한 신약 또는 생물의약품 총 509개 중 CNS 치료제는 57개에 불과해 CNS 치료제 개발은 상대적으로 어렵고 기간 역시 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현대약품은 2018년 IMS Data 기준 CNS 품목이 전년 대비 성장률 34%를 기록하며 CNS 영역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타미린 서방정은 현대약품 연구소에서 기존의 갈란타민 성분을 세계 최초로 서방형 정제화 하는데 성공한 제품으로 M/S 1위 제품에 올라있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지난 5년간 진행된 신약개발, 제형연구, 제품개발 등 연구개발(R&D)에 대한 투자를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최근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한 2018년도 제2차 제약산업육성·지원위원회에서 혁신형 제약기업인증 연장에도 성공한 만큼 앞으로 보다 큰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2.40상승 4.3423:59 11/16
  • 코스닥 : 690.18상승 8.823:59 11/16
  • 원달러 : 1128.50하락 0.723:59 11/16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23:59 11/16
  • 금 : 66.49상승 1.123:59 11/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