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해촉 문자에 놀라… 보수 재건 무너져 가슴 아프다"

 
 
기사공유
전원책 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이 9일 서울 동교동 자택 앞에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9일 경질한 전원책 전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은 "2월 말 전당대회를 하라는 이야기는 나를 정말 하청업체 취급하는 것"이라고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전 위원은 이날 오후 4시쯤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그건 국민들도 기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조강위원들과 수없이 회의를 해서 내부적으로 프로그램을 확정 중이었는데 시행하지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전 위원은 "제가 여전히 생각하는 건 한국 보수정당의 재건이고 마음 둘 곳 없는 보수층이 기대하는 면모가 일신된 정당"이라며 "그게 무너진 것 같아 가슴이 아프다"고 토로했다.

그는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조강특위에 특정인물 영입을 부탁했다는 언급에 대해 "그때가 시작이었다"며 "처음 약속과 너무 달랐다. 잘못하면 인신공격을 하는 셈이 되고 한달이지만 먹던 물에 침 뱉는 것 밖에 안된다"고 언급을 자제했다.

특히 전 위원은 자신을 영입한 김용태 사무총장이 자신의 해촉(解囑) 사실을 문자로 통보한 것에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전원책 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이 9일 오후 입장발표를 하기 위해 서울 동교동 자택에서 걸어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전 위원은 "미국에 있는 분이 그러길 이슬람은 율법이 바뀌어 이혼도 문자로 3번 '너와 이혼한다'고 보내면 성립이 된다고 하더라"며 "한국도 드디어 문자로 모든 걸 정리하는지 알게 됐다. 놀라운 일이다"고 비꼬았다.

김 사무총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그 시간대에는 전 변호사와 유선으로 연결되기 어려운 사정이 있어 문자로 사실을 알려드렸다"며 "지금까지 그 시간대에는 문자로 연락드리고 사후에 변호사께서 제게 연락주는 방식으로 소통을 했다"고 해명했다.

전 위원은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는 "잘못하면 폭로를 하거나 비방하는 것밖에 되지 않으니 오늘은 조심할 부분이 있다"며 "빠른 시일 안에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했다.

한편 조강특위 위원장인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비대위는 전원책 위원이 비대위 결정에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이에 따라 비상대책위원회는 전 위원을 조강특위 위원직에서 해촉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진곤 조강특위 위원은 이날 해촉사태 이후 조강특위 회의를 열고 "초반에는 전원책 변호사의 권유를 받고 들어왔지만 도리가 아닌 것 같아 마무리를 해드리고 나가겠다는 생각으로 의견을 모았다"며 "역량을 발휘해 좋은 분들이 당협위원장을 맡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그대로 위원직을 맡겠다는 뜻을 밝혔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2.40상승 4.3418:03 11/16
  • 코스닥 : 690.18상승 8.818:03 11/16
  • 원달러 : 1128.50하락 0.718:03 11/16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18:03 11/16
  • 금 : 66.49상승 1.118:03 11/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