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건설사, 연말 분양대전… 2만7263세대 공급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연내 10대건설사를 중심으로 새 아파트 공급이 활발히 전개될 전망이다.

14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0대 건설사는 이달 초 견본주택을 개관한 단지를 포함해 다음달까지 전국에서 총 2만7263세대(일반분양 기준, 아파트 및 주상복합)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만8260세대) 대비 49% 증가한 수치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1만4948세대로 가장 많은 물량이 대기 중이다. 이어 ▲부산 5762세대 ▲서울 2407세대 ▲강원 1556세대 ▲인천 1551세대 ▲전남 604세대 순으로 공급되며 울산과 광주, 경남, 전북은 계획된 물량이 없다.

컨소시엄 사업을 제외한 건설사별 물량은 대우건설(6416세대)이 가장 많고 ▲GS건설 4432세대 ▲현대엔지니어링 2556세대 ▲삼성물산 2089세대 ▲포스코건설 1307세대 ▲현대건설 1037세대 ▲롯데건설 368세대 ▲SK건설 251세대 순으로 공급이 예정됐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하반기 부동산대책 여파와 이에 따른 분양가 심의 등이 강화되면서 건설사들이 연말까지 밀어내기 분양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내년 시장 불확실성이 개선되지 않은 만큼 연내에 분양을 마무리 지으려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84상승 16.7315:32 12/19
  • 코스닥 : 672.08상승 12.4115:32 12/19
  • 원달러 : 1123.50하락 6.115:32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5:32 12/19
  • 금 : 57.21하락 1.7115:32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