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해년 황금돼지 통장 관리 꿀팁

 
 
기사공유
직장인들 사이에서 '텅장'이란 신조어가 유행이다. 통장이 텅빈 상태라는 의미로 월급이 들어오자마자 빠져나가는 현상을 일컫는다. 직장인들이 월급을 모으려면 통장관리부터 신경써야 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월급이 통장에 들어오기 무섭게 빠져나간다면 통장 쪼개기가 필요하다. 월급통장에는 매달 고정적으로 지출되는 고정비(공과금 등)만 남겨두고 잔액을 생활비통장(소비지출), 비상금통장(예비금), 재테크통장(투자용)으로 나눠 이체하는 게 바람직하다. 통장별로 지출의 흐름을 일목요연하게 볼 수 있어 관리가 쉬워진다.

월급통장은 현금 움직임이 빠르기 때문에 고금리 상품을 고를 필요가 없다. 이체·출금 수수료 면제나 예적금·대출 우대금리 혜택을 주는 은행권 수시입출금 통장을 만들면 주거래은행 고객의 혜택도 얻을 수 있다. 시중은행에서는 월 50만원 이상의 급여를 이체하면 각종 수수료 비용을 받지 않기 때문에 월급통장으로 지정하거나 50만원씩 자동이체를 신청하는 것이 좋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12상승 0.0518:01 02/22
  • 금 : 67.22상승 0.1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