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8] 외적성장 이룬 게임축제… 다양성 부재는 숙제로(종합)

 
 
기사공유
지스타 2018을 관람하기 위해 부산 벡스코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 /사진=채성오 기자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부산 벡스코 전시장에서 진행된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8이 역대 최다 관람인파를 불러들이며 성공적인 마무리를 거뒀다. 그러나 여전히 플랫폼과 게임장르 비중이 한 쪽으로 치우쳐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뒤따랐다.

◆23만명 넘게 벡스코 찾아… 전년대비 4.1%↑

부산 벡스코 전시장을 찾은 방문객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다음날인 16일을 기점으로 급증했다. 4일간 지스타 2018을 찾은 일반인 방문객은 개막일인 15일 4만1584명을 시작으로 16일 4만7116명, 17일 8만6139명, 18일(오후 5시 기준) 6만243명을 포함해 전체 23만5082명(추정치)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22만5683명 대비 약 4.1% 증가한 수치다.

벡스코 제2전시장에 마련된 BTB관을 찾은 유료바이어는 1일차 1779명, 2일차 266명, 3일차 124명 등 2169명으로 전년 대비 8.1% 늘었다.

컴투스 BTB관. /사진=채성오 기자
공식 부대행사도 이번 지스타 주요 프로그램으로 떠올랐다. 19개 세션(키노트 2개, 특별 1개, 일반 16개)으로 구성됐던 국제 컨퍼런스 ‘G-CON 2018’은 1일차 1449명과 2일차 2342명을 합쳐 지난해의 두 배에 가까운 3791명이 참석했다.

국내 중소게임사와 스타트업에 비즈니스 및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하는 게임 투자마켓의 경우 개발사(35개), 투자사(10개), 퍼블리셔(21개) 등 총 66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이틀간 총 148건의 투자상담이 진행돼 전년보다 12건 늘었다. IR피칭은 28건이었고 컨퍼런스 참석자는 257명을 기록했다.

게임기업 채용박람회는 네오위즈, 넷마블, 엔씨소프트,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등 14개사가 참여했다. 1일차 1412명과 2일차 1323명을 합쳐 총 2735명의 구직자가 현장을 찾았다. 지난해 채용박람회 방문인원은 1943명으로 나타났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올해 지스타는 역대 최고의 성과를 기록하며 한층 성장한 전시회가 됐다”며 “지스타가 최신 산업 트렌드를 반영하는 전문 전시회이자 재미있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육성장르 경쟁 심화… 해외기업 참여 증가

올해 지스타는 ‘MMORPG’, ‘보는 게임’, ‘해외기업의 성장’ 등 크게 3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그간 BTC만 참가했던 에픽게임즈가 메인스폰서를 맡아 멀티플랫폼게임 ‘포트나이트’ 홍보에 열을 올렸다. 포트나이트는 PC, 모바일, 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1인칭 슈팅게임(FPS)으로 지난 8일부터 국내 PC방 플레이를 시작했다. 부산역부터 벡스코 전시장에 이르기까지 포트나이트 현수막과 홍보물이 전시됐고 야외부스부터 BTC관에서는 ‘스트리머 브라더스 대난투’, 예능 교육방송 ‘포나스쿨 라이브’ 등 관람 이벤트와 코스프레가 진행됐다.

특히 총 100부스 규모로 운영한 에픽게임즈 지스타 부스에서는 PC, 플레이스테이션4, 안드로이드, iOS 모바일기기 등 각기 다른 디바이스로 포트나이트를 체험할 수 있었다.

X.D. 글로벌 부스에서 관람객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채성오 기자
중국기업들의 강세도 돋보였다. X.D. 글로벌은 BTC 전시장에 100부스 규모를 내고 ‘소녀전선’, ‘제5인격’을 앞세워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신작 ‘교향성 밀리언아서’, ‘얼티밋스쿨’, ‘에란트’, ‘캐러번 스토리’ 등 4종의 체험존도 마련해 유저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야외부스 굿즈샵에서는 구매를 기다리는 관람객들로 긴 대기줄이 늘어서기도 했다.

미호요의 경우 ‘붕괴3rd’를 테마로 한 운영과 이벤트에 집중했다. 야외부스에서도 붕괴3rd 300만 돌파 기원 룰렛이벤트를 진행해 많은 관람객들이 참여했다.

넥슨 부스에서 게임을 체험중인 관람객들. /사진=채성오 기자
국내기업들의 MMORPG 신작경쟁도 볼거리로 떠올랐다. 넥슨은 단일기업으로는 최대규모인 300부스를 꾸려 14종의 게임을 전시했다. 특히 하이엔드MMORPG를 표방한 ‘트라하’ 부스는 체험을 기다리는 관람객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모아이게임즈가 개발중인 트라하는 3가지 무기에 각기 다른 스킬이 부여돼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넷마블의 경우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세븐나이츠’, ‘A3: 스틸 얼라이브’ 등 4종의 게임시연존을 구성했다. A3: 스틸 얼라이브는 배틀로얄 MMORPG라는 독특한 장르로 눈길을 끌었다.

스트리머를 비롯한 셀럽들의 참여와 e스포츠를 통해 보는 게임에 대한 니즈도 확인할 수 있었다. 

트위치는 미트앤그리트존을 운영해 ‘페이커’ 이상혁, ‘울프’ 이재완 등 SK텔레콤 T1 LoL 선수들의 사인회를 운영하는 한편 룩삼, 따효니, 철면수심, 공혁준, 갱생레바 등 인기스트리머를 대거 초청했다. 넥슨 부스 내 넥슨스튜디오에서는 대도서관, 도티, 울산큰고래 등 스트리머들이 신작들을 소개했고 넷마블의 경우 보물섬, 더블비, 송대익, 난닝구 크루, 이설 등 다양한 셀럽들이 관람객들과 소통했다.

난닝구 크루, 이설, 허준이 넷마블 부스에서 게임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채성오 기자
아프리카TV는 스타크래프트, 배틀그라운드, LoL, 철권 등 인기게임의 멸망전을 진행해 프로게이머와 스트리머들의 대결을 중계하며 BJ보겸의 팬사인회도 운영해 문전성시를 이뤘다.

펍지는 일반인 e스포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스트리트 챌린지’를 진행했고 넥슨의 경우 피파온라인4를 활용해 ‘EA 챔피언스컵(EACC) 윈터 2018’을 운영하며 팬들의 지지를 받았다.

◆장르편중 현상 그대로… 모바일로 회귀한 지스타

올해 지스타는 규모 측면에서 성장을 이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스트리머 투입 여부에 따라 부스 흥행의 큰 차이를 보였다. 과거 예능에 출연하는 연예인을 초청했다면 올해 지스타의 경우 유튜브/아프리카TV에서 맹활약한 스트리머 위주 이벤트가 흥행 성패를 갈랐다.

지난 17일 오전에 방문했다는 한 관람객은 “개인적으로 유튜브에서 즐겨보던 스트리머들이 등장한 부스에 관심이 갔다”며 “신작을 체험하기 위해 줄을 섰다가 스트리머 이벤트가 진행된다고 해서 자리를 옮긴적이 많다”고 말했다.

유명스트리머 더블비가 넷마블 부스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채성오 기자
생각보다 적은 신작 규모와 모바일콘텐츠 집중현상도 아쉬운 대목이다. 그만큼 게임의 다양성을 추구하기 위한 실험적 도전은 쉽게 찾아볼 수 없었다. 넥슨, 넷마블, X.D. 글로벌 정도를 제외하면 출시신작을 소개하는 부스를 찾기 어려웠다. 온라인게임 신작을 선보인 곳도 넥슨(아스텔리아, 어센던트 원), KOG(커츠펠) 등을 제외하면 기존 출시게임을 제외한 미공개 신작이 전무한 상황이다.

콘솔의 경우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코리아, 닌텐도 등 플랫폼기업들이 불참했고 마이크로소프트도 애저 클라우드와 포트나이트 X-BOX 버전에 대한 사업설명에 집중하면서 신작 관련 소식을 접할 수 없었다. 심지어 검은사막 모바일로 대한민국게임대상을 수상한 펄어비스와 리니지M 서비스사 엔씨소프트가 BTC 부스에 불참했고 블루홀의 경우 신작 콘텐츠보다 크래프톤 브랜드로 주목받았다.

제2전시장 맞은편 야외부스에서 찾아볼 수 있었던 이마트 일렉트로맨 VR레이싱 체험존. BTC관 내부에서는 VR을 메인콘텐츠로 내세원 부스를 찾기 어려웠다. /사진=채성오 기자
게임업계 관계자는 “현재 국내게임 산업은 중국수출이 막히고 모바일 편중현상이 심화되는 등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실험적인 콘텐츠에 투자를 꺼리는 모습”이라며 “이번 지스타에서도 유력게임사들이 모바일MMORPG 장르를 적극적으로 홍보하면서 다양성 측면에서 큰 숙제를 남겼다”고 지적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84상승 16.7318:03 12/19
  • 코스닥 : 672.08상승 12.4118:03 12/19
  • 원달러 : 1123.50하락 6.118:03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8:03 12/19
  • 금 : 57.21하락 1.7118:03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