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션스리그] 잉글랜드, 크로아티아 꺾고 4강 합류…케인 맹활약

 
 
기사공유
해리 케인./사진=로이터

해리 케인이 맹활약한 잉글랜드가 월드컵 준우승국 크로아티아를 꺾고 네이션스리그 4강에 합류했다.

잉글랜드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네이션스리그 리그A 그룹4 크로아티아와 4차전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외나무다리 대결 승리로 잉글랜드는 승점 3을 더하며 2승 1무 1패(승점 7)로 조 1위를 차지하며 네이션스리그 4강 토너먼트에 합류했다. 반면 크로아티아는 외나무다리 대결 패배로 리그 B 강등이 확정됐다.

잉글랜드가 전반적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11분 케인이 코너킥 앞 상황에서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무산됐다.

전반 15분 스털링의 득점 기회 이후 케인이 연달아 슈팅을 날렸으나 크로아티아의 수비가 저지했다. 잉글랜드가 마무리하지 못하자 크로아티아가 안정을 되찾았다.

크로아티아는 선 수비 후 역습으로 기회를 엿봤다. 하지만 쉽게 슈팅을 만들지는 못했다. 크로아티아 역시 위협적인 찬스를 만들지는 못했다. 전반은 0-0으로 종료됐다.

먼저 골을 터트린 것은 크로아티아였다. 후반 12분 크리마리치가 등진 상황에서 버틴 이후 터닝슛을 날렸다. 공은 수비수의 몸을 맞고 굴절되어서 골이 됐다.

잉글랜드의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공격적인 교체로 맞섰다. 델레 알리, 제시 린가드, 제이든 산초를 연달아 투입했다.

결국 공격적인 교체가 골로 이어졌다. 후반 33분 케인의 슈팅을 시작으로 이어진 혼전 상황에서 린가드가 마무리하며 동점골을 터트렸다.

동점골 이후 잉글랜드는 더욱 기세를 탔다. 결국 후반 40분 케인이 프리킥 상황서 감각적인 슬라이딩으로 역전골까지 터트렸다.

잉글랜드는 그대로 2-1 리드를 지켜내며, 네이션스리그 4강에 합류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6.95상승 2.0718:03 03/22
  • 코스닥 : 743.97상승 0.4518:03 03/22
  • 원달러 : 1130.10상승 2.418:03 03/22
  • 두바이유 : 67.03하락 0.8318:03 03/22
  • 금 : 67.46하락 0.7718:03 03/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