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프리미엄의 나비효과… 인구 늘고 편의시설 확충

 
 
기사공유
교통호재는 부동산시장에 미치는 파급력이 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하철이나 도로 개통 등은 부동산시장의 가장 큰 호재다. 그만큼 시장에 미치는 파급력이 커서다. 교통여건이 개선되면 출퇴근 시간을 줄여 여가시간에 사용할 수 있고 인구 유입으로 지하철역 주변 등에 편의시설도 는다.

이 같은 교통의 중요성은 설문조사를 통해서도 뚜렷하게 나타난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지난 4월 서울 및 분당, 일산 등의 신도시에 거주하는 만 19세~59세 기혼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중복응답 가능)한 조사에 따르면 현재 거주지역을 선택할 때 가장 많이 고려한 요소는 교통편이 50.5%로 가장 높다.

이어 주택가격 46.5%, 생활편의시설(마트, 백화점 등) 34.3%, 회사와의 거리 32.9% 등의 순으로 조사돼 교통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교통여건이 개선되며 집값이 상승한 지역은 교통이 불편한 대표지역으로 꼽혔던 경기도 광주시를 들 수 있다. 2014년 7월 분양한 ‘e편한세상 광주역 2단지’는 1순위 청약 경쟁률이 2.6대1에 그칠 정도로 높지 않았지만 2016년 9월 경강선이 개통된 이후에는 역 주변 집값이 크게 올랐다.

‘e편한세상 광주역 2단지’ 전용면적 84㎡A는 지난 3월 5억원에 거래됐는데 이는 분양가인 3억4600만원 대비 1억5400만원 오른 가격이어서 전철 개통이 큰 영향을 미쳤음을 알 수 있다.

1순위 평균 경쟁률 184.61대1로 올해 수도권에서 가장 높은 1순위 경쟁률을 기록한 ‘동탄역 유림노르웨이숲’ 역시 동탄역과 삼성역을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개발 호재 소식이 수요자의 큰 관심을 끈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아파트 분양이나 구매 시 꼼꼼히 따져 봐야할 부분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교통여건이 좋은 대부분의 지역은 이미 주택가격에 그 가치가 반영돼 있어 가격이 높기 마련”이라며 “따라서 가성비 높은 지역을 선택하기 위해서는 현재 교통은 다소 불편하지만 앞으로 교통여건이 개선되는 지역을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