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친족들에 9228억원 지분 증여

 
 
기사공유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뉴스1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취임 20주년을 맞아 친족들에게 1조원에 달하는 지분을 건넸다. 선친인 최종현 회장의 타계 직후 최 회장에게 회장직을 이어받게 하고 경영권 분쟁 없이 꾸준히 지원해준 친족들에게 보답하는 차원이다.

최태원 회장이 증여를 결정한 SK㈜ 지분 329만주(4.68%)는 9228억원에 달한다. 우선 동생인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에게 166만주를 넘겼고 사촌형인 고(故) 최윤원 SK케미칼 회장 가족(49만6808주)과 사촌형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과 그 가족(83만주) 등 18명의 친족들에게 지분을 증여했다.

이번 지분 증여는 지난 20년 동안 그룹 경영을 최 회장에게 맡기고 성원해준 친족들에 대한 보답차원이다. SK그룹의 창업주는 최종건 회장으로 1973년 폐질환으로 세상을 떠나자 동생 최종현 회장이 2대 회장을 맡았다. 1998년 최종현 회장이 별세하자 친족들은 가족회의를 거쳐 창업주가 아닌 2대회장의 아들인 최태원 회장을 3대 회장으로 추대한다. 최종건 창업주의 아들인 최윤원 회장과 최신원 회장, 최창원 입장에선 양보를 한 셈이다.

최 회장이 동생 최재원 부회장에게 가장 많은 지분을 증여한 것도 같은 이유다. 최 회장 취임 당시 최 부회장은 자신의 상속분을 포기한 채, 형에게 힘을 보탰다. 이번에 최태원 회장의 여동생인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도 최태원 회장의 취지에 공감, SK㈜ 주식 13만3332주(0.19%)를 친족들에게 증여하는데 동참했다.

30대에 회장직에 오른 최태원 회장이 경영을 맡은 20년간 SK그룹은 별다른 지분싸움이나 경영권 다툼이 없었다. 최 회장 역시 형제 경영진들 모두가 하나가 됐기에 IMF와 글로벌 금융위기 등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믿고 있다. 이 때문에 최 회장이 최근 가족모임에서 이 같은 증여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SK그룹은 "최 회장이 취임 당시 친족들에게 마음의 빚이 있었던 만큼 취임 20주년을 맞아 이같이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태원 회장의 지분 처분단가는 28만500원으로 이를 단순계산하면 9228억4500만원이다. 최근 최종현 학술원에 출연한 SK㈜ 지분 20만주를 합하면 9800억원을 넘어선다. 최 회장의 SK㈜ 지분율은 기존 22.93%에서 18.29%로 낮아졌지만 경영권에 큰 영향을 미치는 수준은 아니다. SK그룹 측은 "최태원 회장 중심의 현 그룹 지배구조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사촌형 최신원 회장은 "최태원 회장이 먼저 친족들에게 지분을 증여하겠다는 뜻을 제안했다"면서 "SK그룹을 더욱 튼튼하고 안정적인 그룹으로 만들어 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84상승 16.7318:03 12/19
  • 코스닥 : 672.08상승 12.4118:03 12/19
  • 원달러 : 1123.50하락 6.118:03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8:03 12/19
  • 금 : 57.21하락 1.7118:03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