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형수가 한 일… 정치로 왜곡돼”

 
 
기사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이던 지난 2012년 당시 보건소장 등 시 소속 공무원들에게 친형에 대한 강제입원을 지시하는 등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24일 오전 10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도착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오늘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 오늘 조사는 죄가 된다는 사람과 안된다는 사람의 입장을 확인하는 자리다. 성실하게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친형 강제 입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형수가 한 것이 맞다. 강제 입원은 정신보건법에 의한 절차를 진행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1990년대 중반까지 형이 (질병으로) 문제가 많았고 공직자들에게 피해를 많이 입혔다. 진단하는 절차를 진행하다 중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타깝게 생각하는 것은 진단 절차를 계속했어야 했다. 정치적 공격으로 중단했고 어머니와 가족들은 안타깝게 생각한다. 오히려 형이라는 이유로 중단돼 자살을 시도해 회한이 많다. 정당한 행정이 정치에 의해 왜곡돼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검찰은 이날 이 지사를 상대로 지난 1일 분당경찰서가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친형 강제 입원, 검사 사칭, 대장동 허위 선거공보물 관련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검찰은 이 지사의 친형 강제 입원 의혹은 수사하는 과정에서 전 분당구 보건소장 2명을 불러 조사했고 이 지사가 부당한 지시를 해 심리적 압박을 느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 당시 성남 분당구 보건소장이던 이모씨는 해외출장 중이던 이 지사가 자신에게 연락해 친형 재선씨의 입원 절차를 재촉했다는 취지의 내용을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보낸 여배우 스캔들, 조폭 연루설, 일간베스트 활동 관련 등도 살필 계획이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84상승 16.7315:32 12/19
  • 코스닥 : 672.08상승 12.4115:32 12/19
  • 원달러 : 1123.50하락 6.115:32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5:32 12/19
  • 금 : 57.21하락 1.7115:32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