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화재 초진 완료… 통신장애 완전복구 '일주일' 전망

 
 
기사공유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3가에 위치한 KT 아현지사에서 화재가 발생,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24일 서울 충정로 KT 아현지사 지하 통신실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가 3시간여 만에 불길이 잡혔다. KT는 이동기지국 45개를 동원해 통신 복구에 나섰다.

이날 불이 난 KT빌딩 지하 통신실에는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아 화재가 확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끊긴 통신선은 이날까지 50%, 다음날(25일)까지 90% 임시복구될 예정이지만 완전복구는 최대 일주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서울 서대문소방서에 따르면 화재는 이날 오전 11시13분쯤 지상 5층, 지하 1층 8881㎡ 규모 KT빌딩 지하 통신실에서 시작됐다.

3시간10분만인 오후 2시23분 초진에 성공한 소방당국은 잔불을 정리 중이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재 전기를 차단하고 빌딩 층별로 연기를 배출시켜 1·2차 방어를 육안으로 확인 중"이라며 "더 이상의 화재 우려는 없다"고 전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통신실 지하 2m 아래 매설된 16만8000회선의 유선회로와 광케이블 220조 뭉치에 불이 붙으면서 북아현동, 냉천동, 영천동, 창천동, 현저동, 아현 1·2·3동, 중림동, 만리 1·2가 등 총 14개 동의 인터넷과 통신이 모두 두절됐다.

이번 화재는 화재가 발생한 지하 통신실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았고 광케이블이 매설된 구역으로는 접근이 어려워 진화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지하층에는 스프링클러가 없고 소화기만 있었다"며 "평상시 사람들이 다니는데 연기가 꽉 찼다"며 화재 진화의 어려움을 설명했다. 이날 화재의 원인은 현재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소방당국은 "조사 중"이라고만 밝혔다.

KT도 총 45대의 이동기지국을 급파해 통신망 복구에 나섰다. 오성목 KT네트워크부문 사장은 "이번 통신구 화재를 통해 서울 마포·은평·중부·서대문 일대 무선통신가입자와 인터넷 가입자에게 피해를 끼쳐 죄송하다"며 "우회 루트를 통해 복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KT에 따르면 끊긴 광케이블과 통신망은 이날 오후 6시까지 50%, 이튿날인 25일까지 90% 복구될 전망이다. 다만 완전 복구까지는 최대 일주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화재의 여파로 일대 통신은 물론 금융서비스도 심각한 장애를 겪고 있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아현역과 충정로역 등 인근 지하철 안에도 화재 연기가 스며들어 시민의 불편이 이어졌고 역 내부 물품보관함과 공중전화도 먹통이 됐다.

또 용산 아이파크 일대 상가들은 카드 결제가 되지 않아 일일이 시민들에게 계좌이체를 받는 사태가 연출됐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오후 4시55분쯤 안내문자를 발송해 휴대전화 통신복구는 이날 중 70%, 유선전화 및 인터넷, 카드결제 복구는 1~2일 소요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84상승 16.7315:32 12/19
  • 코스닥 : 672.08상승 12.4115:32 12/19
  • 원달러 : 1123.50하락 6.115:32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5:32 12/19
  • 금 : 57.21하락 1.7115:32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