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시장 안정세 계속될까… 새해 전국 37만 가구 입주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새해 전국에 40만가구에 육박한 입주물량이 예정 돼 최근 하락세가 지속 중인 전셋값 안정세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2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새해 전국에서 총 37만1594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임대포함. 오피스텔 제외).

이는 올해 45만6681가구 보다 18.6% 감소한 수준이지만 지난해 39만7000여가구까지 3년치를 살펴보면 연평균 40만가구를 넘어서는 만큼 새해에도 적잖은 물량이 입주하는 셈이다.

전국 시·도 가운데 서울과 광주가 올해보다 입주물량 증가폭이 크다. 광주는 새해 1만3566가구가 입주해 올해 대비 121% 증가한다. 서울은 4만3255가구로 올해 대비 19.8% 늘었으며 그 외 지역은 대부분 올해 보다 줄어든다.

입주물량이 1만가구 이상 되는 시·군·구는 총 9곳으로 이는 올해와 같다. 특히 올해 3만6000여가구가 입주한 경기 화성시는 새해에도 2만1212가구가 입주해 시·군·구 가운데 1위를 차지한다.

이어 경기 평택시, 시흥시 등의 입주물량이 많으며 비수도권 지역 중에는 경남 김해시가 1만2204가구로 입주물량이 가장 많다. 이밖에 지난해에 이어 1만가구 이상 입주하는 곳은 경기 화성시, 경기 시흥시, 경기 용인시, 경남 창원시 등 4개 지역이다.

수도권에서는 경기도에 13만5511가구가 입주하며 서울은 4만3255가구가 집들이에 나선다.

새해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는 올해(1만5712가구)보다 소폭 증가한 1만5912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하지만 올해 12월 입주예정이던 송파구 가락동의 헬리오시티(9510가구)의 입주가 내년으로 연기될 경우 강남4구 입주물량은 2만5422가구로 늘어난다.

강동구는 올해 100가구가 채 입주하지 않았지만 새해 1만가구가 넘는 물량이 대거 입주해 쏟아지는 전세물건으로 인해 일정 기간 역전세난도 우려된다.

부산은 올들어 월간 전셋값 변동률이 마이너스를 이어갔다. 새해에도 올해와 비슷한 수준인 2만4000여가구가 입주예정이어서 해를 넘겨도 전세시장은 약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올해도 전셋값 상승을 이어갔던 대구의 경우 새해에는 입주물량이 줄면서 전셋값 상승을 이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올해 4만가구가 입주했던 경남은 소폭 줄어든 3만3316가구가 새해에 입주하지만 여전히 많은 물량이 부담이다. 1만6000여가구가 입주하는 경북도 마찬가지며 1만2000가구가 입주하는 충북도 올해 이어진 전셋값 하락이 새해에도 재현될 가능성이 높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지방권역은 경기상황이 정체되거나 위축돼 신규 전세 수요가 유입되지 않아 전세시장도 위축 돼 있고 분양시장 호조로 공급됐던 물량의 입주가 이어지고 있어 전세시장 회복이 쉽지 않을 전망”이라며 “다만 매수세도 줄면서 이들이 전세수요로 돌아서면 일부 지역의 전세시장은 하락이 멈출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84상승 16.7315:32 12/19
  • 코스닥 : 672.08상승 12.4115:32 12/19
  • 원달러 : 1123.50하락 6.115:32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5:32 12/19
  • 금 : 57.21하락 1.7115:32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