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과열지구 3억 이상 집 살 때 ‘증여·상속·주담대’ 필수 신고

 
 
기사공유
투기과열지구에서 3억원 이상 집을 살 때 증여·상속·주담대를 밝혀야한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오는 10일부터 투기과열지구 내 3억원 이상의 주택 실거래를 신고할 때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서에 증여·상속금액을 기재해야 한다. 또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여부 및 기존 주택보유 여부도 포함해 신고해야 한다.

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9월26일 투기과열지구의 3억원 이상 주택 구입 시 부동산 실거래 신고를 할 때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서 제출을 의무화한 바 있다.

국토부는 기존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서상 불분명했던 증여·상속, 주담대 등 주요 조달방법을 명확히 하기 위해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개정해 주택취득자금 조달 및 입주계획서 신고서식을 개선했다.

개정된 주택취득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서 신고서식은 3일부터 국토부 홈페이지와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 시행규칙은 오는 10일 관보에 게재될 예정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