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A노선 연내 착공 물거품?… 환경영향평가 최대 변수

 
 
기사공유
GTX-A 노선. /자료=국토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노선이 연내 착공되지 못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정부의 목표는 연내 착공이지만 최대 변수인 환경영향평가가 최근 본격적인 검토에 들어가면서 연내 착공이 쉽지 않을 것이란 의견에 힘이 실린다.

3일 정부와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환경부는 지난달 26일 GTX-A노선 우선협상대상자인 신한은행 컨소시엄이 제출한 환경영향평가 본안 검토에 들어갔다.

컨소시엄은 최근 환경부에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제출했다. 초안에는 서울 종로구와 은평구 사이 북한산국립공원 내 464m 구간을 지하 127m 깊이로 통과하는 노선안이 포함됐다.

이에 환경부는 지하 통과 노선 외에 우회 노선에 대해서도 검토하라고 회신하며 사실상 컨소시엄이 제시한 지하화를 반려했다. 이 때문에 GTX-A노선의 연내 착공이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전망에 힘이 실렸다.

자연공원법 제23조의2에는 “도로·철도·궤도·전기통신설비 및 에너지 공급설비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시설 또는 구조물은 자연공원 안의 생태축 및 생태통로를 단절해 통과하지 못한다”고 명시한다.

다만 “해당 행정기관의 장이 지역 여건상 설치가 불가피하다고 인정하는 최소한의 시설 또는 구조물에 관해 그 불가피한 사유 및 증명자료를 공원관리청에 제출한 경우는 그 생태축 및 생태통로를 단절해 통과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컨소시엄이 북한산국립공원 구간 지하화에 대한 합당한 사유를 내놓을 경우 착공이 가능하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노선 변경은 불가피해져 지연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최대한 일정을 앞당겨 GTX-A노선의 연내 착공이 가능토록 하겠다는 입장이지만 해당 구간의 우회 노선 계획안(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서 탈락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제출한 안)이 존재하는 데다 국립공원 관통 시 환경단체들의 반발도 예상돼 쉽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GTX-A노선은 경기도 파주 운정에서부터 서울 삼성역을 거쳐 화성 동탄을 잇는 총 83.1㎞ 구간으로 총 사업비는 3조3641억원이다. GTX-A노선이 개통되면 운정신도시에서 서울 삼성역까지 20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84상승 16.7318:03 12/19
  • 코스닥 : 672.08상승 12.4118:03 12/19
  • 원달러 : 1123.50하락 6.118:03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8:03 12/19
  • 금 : 57.21하락 1.7118:03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