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폐수처리업체 '황화수소 흡입' 직원 끝내 숨져

 
 
기사공유
지난달 28일 오후 1시8분쯤 부산 사상구 감전동에 있는 한 폐수처리시설에서 황화수소로 추정되는 유독물질이 누출됐다./사진=뉴스1

부산 폐수처리업체에서 누출된 황화수소 가스를 마시고 의식을 잃었던 50대 직원이 숨졌다.

부산 사상구 학장동에 있는 한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 가스를 들이마시고 쓰러졌던 A씨(52)가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지난 2일 오후 5시37분쯤 숨졌다.

지난달 28일 오후 1시8분쯤 폐수처리업체 2층 작업장에서 폐수 정화작업을 하다 유독가스를 마시고 쓰러진 지 나흘 만이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A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