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아들 특혜논란' 주최측 "요청 있었던 것은 사실… 죄송"

 
 
기사공유
배우 손태영. /사진=뉴시스

'2018 멜론뮤직어워드'(이하 '2018 MMA')의 가수석에 아들과 조카를 앉혀 '특혜 논란'과 관련해 배우 손태영 소속사와 주최 측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손태영 소속사 H8컴퍼니 관계자는 3일 스타뉴스에 "죄송하다는 말씀밖에 드릴 말이 없다"며 "그 자리에 손태영의 아이가 앉아 있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너무 죄송한 일"이라고 밝혔다.

'2018 MMA' 관계자 역시 "상황이 어떻게 됐든 간에 현장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한 것은 우리의 책임"이라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시상식에 참석한 아티스트, 팬 분들에게 너무 죄송하다. 이번 사례를 교훈 삼아 더 운영에 주의를 기울이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지난 1일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MMA'에서는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일반 관객석이나 VIP 석이 아닌 출연 가수 석에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돼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가수들 사이에 나란히 앉아 '2018 MMA'을 관람하고 있는 모습이 온라인상에 퍼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소속사 측은 손태영이 '2018 MMA'에서 시상하는 모습을 손태영의 아들에게 직접 보여주기 위해 주최 측에 요청을 했던 부분이라고 밝혔다. 손태영은 이날 베스트송 시상자로 참석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손태영이 아들과 함께 시상식에 왔고, 스태프가 대기하는 곳에 조용히 있었다"며 "이후 아이가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을 직접 보기를 원해 주최 측에 부탁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상 준비를 위해 미리 손태영이 이동하는 동안 아이들은 주최 측 인솔에 따라 착석해 무대를 지켜봤다"며 "손태영이 시상을 해 수상자가 무대에 올라간 뒤에 역시 시상식 주최 측의 사인을 받아 스태프 인솔 하에 자리에서 이동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2018 MMA' 관계자는 "손태영 측으로부터 요청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문제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안내를 드렸으나, 제대로 통제하지 못한 것은 우리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가수 석에서 손태영의 시상이 아닌 보이 그룹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관람하는 모습을 지적하며, 손태영이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소속사 관계자는 "방탄소년단의 무대는 손태영이 시상하기 직전 스탠바이하는 시간과 겹쳤다"며 "이후 손태영이 수상자를 발표하고, 아이콘이 나와 수상 소감을 전했다. 손태영이 대기를 하고 있는 사이 아들은 무대를 내려왔다"고 해명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