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도 빚투? "얼굴 보고 믿었다"vs "여동생 이름 왜 파나"

 
 
기사공유
이영자도 빚투. /사진=임한별 기자

방송인 이영자도 빚투에 휘말린 가운데 피해자와 이영자의 친오빠가 첨예한 의견대립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개그우먼 이영자에게 사기를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1996~97년경 자신이 운영하던 슈퍼마켓에 이영자의 오빠, 아버지 등이 찾아와 과일·야채 코너를 운영하게 해달라고 했다. 이영자의 오빠는 보증금도 없이 자신이 이영자의 오빠라는 신뢰만 가지고 코너를 부탁했고 저는 못 믿겠으니 이영자를 데리고 오라고 했다. 그다음 날 이영자가 직접 찾아와 ‘우리 오빠를 도와달라’고 하기에 이영자의 인지도라면 사기일 리는 없다고 판단해 코너를 내줬다”면서 이후 “이영자 오빠가 1억 원의 가계수표를 빌려간 후 도주해버렸다”고 주장했다. 이영자의 오빠를 고소하자 이영자에게 연락이 왔다는 글쓴이는 “이영자와 그 변호인이 ‘오빠는 재산이 없어 어차피 고소해봐야 소용없다’”고 했다며 “그 당시 빚으로 재판을 진행할 여력도 되지 못하고 부양해야 할 가족들 생각에 어쩔 수 없이 3000만 원만 받고 고소를 취하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영자의 오빠 B씨는 “변호사를 선임 중이며 법적 대응으로 철저하게 맞설 것”이라며 “이영자의 이름을 거론, 또는 실제 만남을 통해 코너 운영권을 받거나, 1억 수표를 발행받았다는 주장 자체가 ‘소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설령 억울한 마음이 있더라도 나와 잘 풀거나 나를 고발하면 될 일일 텐데 ‘청원 글’을 통해 동생 이영자의 이름을 파는 의도가 무엇이냐”라며 “동생은 그동안 가족들을 위해 희생하고 뒷바라지했는데 오빠와 관련된 문제로 아무런 잘못도 없이 이름이 거론되는 것 자체가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영자가 직접 찾아와 오빠를 믿어달라 했다”는 A씨의 주장에는 “동생은 A씨를 만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B씨는 1억 가계수표에 대해 “당시 슈퍼마켓에 들어오는 돈은 모두 사장인 A씨가 받았는데 나는 내가 운영하는 코너에서 생긴 수입을 현금으로 받지 못하고 A씨가 발행해주는 가계수표로 200만 원, 300만 원씩 받았다”면서 “안 그래도 슈퍼마켓 전체가 장사가 잘 안되는 상황이었는데 현금이 아닌 가계수표로 새 과일을 사 오고, 거래를 지속 하게 되면서 손해가 눈덩이처럼 쌓여서 결국 부도가 나버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쉽게 말해 장사가 안되고 악순환이 반복되어 코너운영자인 나도 망하고 사장인 A씨도 망하게 된 것인데 추후 변제할 시간도 없이 나를 ‘사기죄’로 고발했길래 너무나 억울하고 힘들었다”면서 “결국 동생 이영자에게 사정해서 돈을 빌려 3000만 원을 갚아주고 민형사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합의서(고발취하)까지 작성한 후 법적인 문제를 모두 마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내가 직접 A씨를 커피숍에서 만나 3000만 원을 전달했는데 ‘여의도의 이영자 사무실에서 이영자와 이영자 변호사로부터 3000만 원을 받았다’는 말 자체가 소설”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영자 소속사 IOK컴퍼니는 공식입장을 통해 "이영자 오빠와 관련한 (빚투) 논란에 대해 제보를 접하고 이영자 오빠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한 결과 오빠의 답변으로 이영자는 이번 일과 전혀 관여된 바가 없으며 합의를 통해 이미 해결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이영자씨와 함께 해당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살피며,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의적임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이영자의 빚투 논란이 불거지자 네티즌들은 “이영자는 그럴 사람이 아니다”며 옹호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앞서 있었던 마이크로닷 빚투와는 상반된다. 20년 전 마이크로닷 부모는 제천 일대에서 연대보증으로 수십 억을 챙겨 야반도주를 했다. 당시 경찰수사와 고소가 진행됐지만, 피의자의 이민 도피로 인해 수사를 이어가지 못했다.

이에 피해자 자녀들은 마이크로닷에게 직접적으로 문제 제기를 했으나, 차단 당했다고 전했다. 심지어 마이크로닷은 그동안 방송에서 재력을 과시한 바 있으며, 빚투 논란이 불거지자 피해자들을 법적으로 압박해 오히려 역풍을 맞게 되었다.

이영자의 경우 그가 직·간접적으로 채무를 진 것이 아니다. 법적으로 3000만원의 합의금으로 고소 취하가 된 친오빠의 빚으로 알려졌다. 도피나 잠적의 문제가 없기에, 피해자 측은 현재도 법적인 방법을 충분히 강구할 수 있는 입장이 마이크로닷과 조금 다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5:30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5:30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5:30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5:30 10/21
  • 금 : 59.70상승 0.47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