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최민환♥율희, 벌써 둘째 계획을?

 
 
기사공유
최민환 율희. /사진=살림남2 방송캡처

그룹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이 아내 율희에게 둘째를 원한다고 말해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 5일 KBS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 새로 합류한 FT아일랜드 최민환과 전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 부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두 사람은 이날 율희가 결혼 후 가수 활동을 중단하게 된 것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 최민환이 먼저 “혹시 일할 생각 있냐”고 묻자 율희는 “일은 아직이다. 나는 짱이 열심히 키우고 싶다”고 했다. 짱이는 두 사람의 아들인 재율군의 태명이다.

최민환은 “밖에 나가고 싶을 때 없냐”고 재차 물었다. 율희는 “집에만 있다 보면 생각이 날 때가 있긴 하다”며 “내가 일했을 때 생각도”라고 말끝을 흐렸다. “일하다가 갑자기 이렇게 살게 됐는데 행복해”라는 질문에도 율희는 “내 가족이 생긴 거? 노력해서 짱이 잘 키워내야지”라고 말했다.

최민환은 돌연 둘째 계획을 꺼냈다. 최민환은 "나 또야(둘째)도 보고 싶다"며 미리 지어 놓은 둘째 별명을 언급했다. 그러자 율희는 깜짝놀라며 " 또야는 아마 군대 갔다오고 나서 생기지 않을까?"라고 조심스레 답했다.

최민환과 율희는 지난 5월 득남 후, 10월 19일 결혼식을 올렸다. 최민환은 2007년 FT아일랜드로 가요계 활동을 시작한 뒤 연기도 겸하고 있다. 율희는 2014년 라붐으로 데뷔했지만 지난해 4월, 연예계 활동에 뜻이 없다며 팀을 나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15하락 1.409:04 12/14
  • 코스닥 : 679.72하락 2.0609:04 12/14
  • 원달러 : 1126.80상승 3.409:04 12/14
  • 두바이유 : 61.45상승 1.309:04 12/14
  • 금 : 58.81하락 0.4209:04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