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비 못 넘긴 '광주형 일자리'… 현대차 "광주시가 혼선 초래"

 
 
기사공유


광주 노사민정협의회가 35만대 생산까지 단체협약 제한을 담은 광주시-현대차 합의안을 수정하기로 결의했다. /사진 뉴스1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막판 고비를 넘지 못했다. 현대차가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에서 결의된 수정협약서에 대해 수용불가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광주시가 지난 5일 보낸 수정협약서에 대해 “광주시가 노사민정협의회를 거쳐 제안한 내용은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현대차에 약속한 안을 노사민정협의회에서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대차 측은 수없이 번복되는 광주시의 입장과 절차상의 과정에 대해 지적했다. 현대차는 “지난 6월 투자 검토 의향을 전제조건으로 광주시가 스스로 제기한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의 주요 내용들이 수정된 바 있다”며 “이번에도 전권을 위임받은 광주시와의 협의 내용이 또다시 수정, 후퇴하는 등 수없이 입장을 번복한 절차상의 과정에 대해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광주시가 앞으로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 투자협의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제가 된 내용은 임단협 유예 조항 삭제다. 수정협약서에는 신설될 광주 완성차공장이 차량 35만대 생산능력을 갖출 때까지 단체협약을 유예한다는 내용이 제외됐다. 노동계는 해당 조항이 법률위반이라며 삭제를 요구했다.

현대차가 이를 거부하면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교착상태에 빠졌다. 오늘로 예정됐던 투자협약 조인식 역시 무기한 연기됐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84상승 16.7315:32 12/19
  • 코스닥 : 672.08상승 12.4115:32 12/19
  • 원달러 : 1123.50하락 6.115:32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5:32 12/19
  • 금 : 57.21하락 1.7115:32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