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경, 청라국제도시에서 이준기로 오해받은 사연

 
 
기사공유
배우 이준기(왼쪽)와 홍진경.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모델 출신 방송인 홍진경이 배우 이준기로 오해받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홍진경, 윤성호, 김인석이 밥 동무로 출연해 청라국제도시에 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끼줍쇼' 목격담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진경아 방송 도중에 이거…"라며 머뭇거리다 "상처받지마. 상처받을 일도 아니야"라고 말문을 열었다.

강호동은 "여기 청라국제도시에서 난리가 났다. 대규모의 인파가 촬영 중인 이쪽으로 다 몰려오고 있다"며 "한 주민이 SNS에 '좀 전에 저희 딸한테 전화 왔는데 이준기하고 강호동을 봤는데 한끼줍쇼 촬영중인 것 같다더라고요'라고 올렸다"고 전했다. 이어 홍진경을 가리키며 "이분이 이준기? 지금 이준기를 보려고…"라며 웃었다. 

이에 홍진경은 "죄송합니다. 여러분. 이준기가 아닙니다"라고 해명했고 강호동은 "준기도 예쁜 이미지의 배우니까"라며 위로를 건넸다. 

그러자 홍진경은 "제 입장에서는 손해 볼 건 없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84상승 16.7315:32 12/19
  • 코스닥 : 672.08상승 12.4115:32 12/19
  • 원달러 : 1123.50하락 6.115:32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5:32 12/19
  • 금 : 57.21하락 1.7115:32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