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미건설, AR기술로 104년 만에 돈의문 복원한다

 
 
기사공유
유정근(왼쪽부터) 제일기획 사장,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이석준 우미건설 사장이 6일 경복궁 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 협약식을 개최했다. /사진=우미건설
1915년 일제에 의해 강제 철거됐던 서울 돈의문(서대문)이 104년 만에 증강현실(AR) 기술로 복원된다.

우미건설은 6일 경복궁 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청, 서울시, 제일기획과 돈의문 복원 내용이 포함된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돈의문은 서울 4대문 가운데 유일하게 복원되지 못했다. 그동안 여러 차례 복원을 시도했지만 도시화에 따른 교통난, 보상 등 현실적인 제약으로 번번이 무산됐다.

이에 우미건설은 문화재청, 서울시, 제일기획과 함께 잃어버린 문화재인 돈의문을 국민들에게 다시 돌려주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던 중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첨단 디지털 기술인 AR로 돈의문을 재현하는 방안을 고안했다.

과거 돈의문이 있었던 정동 사거리 일대에서 AR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돈의문을 현실감 있게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이다. 특히 문화재청, 서울시 등이 보유하고 있는 돈의문의 과거사진, 축조기록 등을 토대로 철저한 고증을 거쳐 원형에 가깝게 복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와 함께 돈의문 옛 터에 돈의문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설치하고 시민들이 이곳에서 돈의문의 역사, 한양도성의 유래 등 다양한 역사문화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