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건설재해근로자 지원·우수인재 양성에 2억원 쾌척

 
 
기사공유
박현일(가운데) 반도건설 사장이 6일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을 방문해 김우경(오른쪽) 병원장 등과 건설재해근로자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위로하는 모습. /사진=반도건설
반도건설은 건설재해근로자의 치료 및 생계비 지원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재)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에 1억원을 기탁했다고 6일 밝혔다.

반도건설의 건설재해근로자 지원 사업은 건설업 종사 재해자수가 날로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건설회사에서도 그 사회적 책임을 나누어야 한다는 취지로 시작됐다.

실제로 안전보건공단이 지난 6월에 발표한 ‘산업재해 발생현황’에 따르면 건설업은 전체 산업재해 중 25%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올해도 전년대비 2%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건설이 지난해 기부한 금액은 산업재해 관리기관인 근로복지공단 직영병원에서 추천한 대상자 중 재해정도, 사회취약계층, 한부모가정, 부양가족수 등의 기준으로 선정된 33명의 건설재해근로자에게 치료 및 생계비로 지원됐다.

앞으로도 반도건설은 건설재해근로자가 처한 열악한 환경에 더 관심을 갖고 치료중인 근로자의 치료 및 생계비를 지원해 빠른 시일 내에 현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힘쓸 방침이다.

한편 반도건설은 지난달 30일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해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의 모교인 동아대학교에 발전기금 1억원을 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84상승 16.7318:03 12/19
  • 코스닥 : 672.08상승 12.4118:03 12/19
  • 원달러 : 1123.50하락 6.118:03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8:03 12/19
  • 금 : 57.21하락 1.7118:03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