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도 부모 '빚투' 논란… 소속사 "사실 확인 중"

 
 
기사공유
배우 한고은. /사진=뉴스1

배우 한고은 가족에게 빌려준 돈을 받지 못했다는 '빚투'(빚 too, 나도 떼였다) 폭로가 나온 가운데, 한고은 소속사 측이 "사실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한고은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는 6일 한고은의 부모 사기 논란에 대해 "현재 사실을 확인 중"이라며 "확인되는 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한고은의 부모에게 빌려준 돈을 받지 못했다는 최모씨(68·여)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최씨에 따르면 한고은의 부모는 지난 1980년 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위해 돈을 빌린 후 잠적했다. 이에 최씨는 은행에 원금 3000만원과 연체이자 320만원을 갚지 못해 당시 서울 미아동에 있던 건물이 법원 경매로 넘어갔다. 

9년 후 최씨는 한고은의 어머니를 만나 '꼭 갚겠다'는 약속을 받았지만, 다시 한고은 어머니에게 연락했을 때는 이미 한씨 가족이 미국으로 이민을 간 상태였다.

최씨는 이 같은 내용을 폭로하며 은행 독촉장과 한고은의 부모가 작성한 각서도 공개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84상승 16.7315:32 12/19
  • 코스닥 : 672.08상승 12.4115:32 12/19
  • 원달러 : 1123.50하락 6.115:32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5:32 12/19
  • 금 : 57.21하락 1.7115:32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