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도 '빚투'?… "확인 후 입장 밝히겠다"

 
 
기사공유
조여정 빚투 논란./사진=데이비드 라샤펠 제공

배우 조여정 측이 부친 채무 논란과 관련해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조여정 소속사 측은 6일 OSEN에 "조여정 본인과 확인이 아직 되지 않았다. 확인 후 최대한 빨리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조여정의 부친 조모씨가 14년 전 고향 지인에게 3억여원을 빌린 뒤 지금껏 갚지 않으며 연락을 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A씨에 따르면 조 씨는 2004년 요양원 설립을 목적으로 A씨에게 2억5000만원을 빌렸고, 이후 한 번 더 5000만원을 빌려갔지만 변제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84상승 16.7315:32 12/19
  • 코스닥 : 672.08상승 12.4115:32 12/19
  • 원달러 : 1123.50하락 6.115:32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5:32 12/19
  • 금 : 57.21하락 1.7115:32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