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스즈키컵] 박항서 "베트남 결승 진출, 팬 위한 보상"

 
 
기사공유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 /사진=뉴스1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018 스즈키컵 결승 진출을 베트남 국민의 공으로 돌렸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6일(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 마이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에서 필리핀을 2대1로 꺾고 승리했다. 

1차전 원정경기에서도 2대1로 승리했던 베트남은 1·2차전 합계 4대2로 크게 앞서며 지난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했다.

박 감독은 경기 직후 기자회견에서 “베트남이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에 올라갔다. 이것은 우리 팀과 선수를 응원해준 팬을 위한 보상이다. 함께 싸워준 팬들에게 매우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필리핀을 분석한 결과 후반 20분 이후 경기력이 좋다는 점을 파악하고 있었다”며 “선수들에게 수비를 단단히 할 것을 주문했다. 결국 모든 흐름이 구상한 대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상대 감독인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에 대해 “세계적인 수준의 지도자”라고 평가하며 “그와 대결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전했다.

결승전에 임하는 각오에 대해선 “조별예선에서 0대2로 지긴 했지만 말레이시아는 여러명의 선수가 우리를 위협하는 장면을 여러 차례 보여줬다”며 “더욱더 철저하게 준비하고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

AFF 스즈키컵 2018 결승전은 오는 11일 말레시이아, 15일 베트남에서 두차례 열린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3.79하락 21.9715:33 12/10
  • 코스닥 : 670.39하락 14.9415:33 12/10
  • 원달러 : 1126.50상승 6.715:33 12/10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5:33 12/10
  • 금 : 58.39하락 1.4615:33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