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어 경기도 아파트값 4개월 만에 '뚝'… 내년 더 떨어질까

 
 
기사공유
/사진제공=HDC
서울 아파트값 하락이 경기도로 확산됐다. 정부의 9·13 부동산대책 발표 두달반 만에 수도권 전체 집값이 흔들린다.

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번달 첫째 주 서울 아파트값은 일주일 새 0.06% 떨어져 4주 연속 하락했다. 또 서울과 경기·인천을 함께 집계한 수도권 아파트값은 일주일 새 0.03% 떨어져 올 7월 넷째 주 이후 약 4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정부의 규제도 있지만 최근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도 부동산시장 최대악재로 꼽힌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계절적 비수기인 데다 9·13대책 효과, 기준금리 인상 등이 하락폭을 확대시켰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부동산시장 거래절벽이 심화되면서 집값 하락은 더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매물이 쌓이고 내년 수도권 입주물량이 많은 데다 종합부동산세 부담도 커져 집값 하락폭도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2.52하락 23.2415:02 12/10
  • 코스닥 : 671.03하락 14.315:02 12/10
  • 원달러 : 1125.90상승 6.115:02 12/10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5:02 12/10
  • 금 : 58.39하락 1.4615:02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