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양주옥정 유통상업용지 등6필지 341억에 공급

 
 
기사공유
위치도.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양주신도시 옥정지구 내 유통상업용지 1필지, 근린상업용지 3필지 및 양주고읍지구 내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1필지, 주차장용지 1필지 등 총 6필지를 341억원에 경쟁입찰방식으로 공급한다고 7일 밝혔다.

양주신도시는 교통과 교육, 편의시설은 물론 쾌적성까지 갖춘 곳으로 수도권 마지막 신도시다. 2024년 뚫리는 서울 지하철 7호선 연장선이 들어서면 강남구청역까지 50분대에 도착할 수 있다.

유통상업용지는 옥정지구 내 유일한 유통상업부지로 지구 한가운데 위치하고 앞으로 계획인구 10만6000명에 대한 독점적 지위를 누릴 수 있다. 근린상업용지의 경우 지구 내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인구유입이 본격화되면 보다 높은 미래가치가 기대된다.

고읍지구는 사업 준공이 완료돼 제반 공공시설 및 편익시설, 대단위 아파트 단지의 배후지를 갖췄다. 또 도시여건이 성숙단계로 접어들었기 때문에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및 주차장용지에 관심을 가져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9.49상승 3.3818:01 03/18
  • 코스닥 : 753.13상승 4.7718:01 03/18
  • 원달러 : 1132.10하락 5.218:01 03/18
  • 두바이유 : 67.16하락 0.0718:01 03/18
  • 금 : 67.71하락 0.4618:01 03/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