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셋값 2주째 '뚝'… 송파·서대문 등 하락

 
 
기사공유
/사진=뉴스1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2주째 하락했다. 연말 1만가구 가까이 공급되는 '송파 헬리오시티' 영향에다 금리인상으로 집값이 하락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7일 KB부동산에 따르면 이번달 첫째 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일주일 새 0.03% 하락했다. 지난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5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송파구(-0.15%), 서대문구(-0.15%), 강동구(-0.13%)의 낙폭이 컸다. 같은 기간 전국과 수도권은 0.04% 각각 하락했다.

수도권에서는 시흥(-0.32%), 광명(-0.27%) 등이 내린 반면 부천(0.09%), 성남 수정구(0.08%) 등은 전셋값이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대비 0.02% 올라 11주 연속 상승세가 둔화했다. 수도권 아파트값은 광명(-0.13%), 안산 단원구(-0.11%), 시흥(-0.09%), 강남구(-0.07%), 고양 일산동구(-0.07%) 등이 내렸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7.39하락 28.3714:42 12/10
  • 코스닥 : 668.67하락 16.6614:42 12/10
  • 원달러 : 1126.30상승 6.514:42 12/10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4:42 12/10
  • 금 : 58.39하락 1.4614:42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