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주차장에서 전기차 충전하세요"… 공유경제 새로운 허브로

 
 
기사공유
/사진=이마트
이마트가 전기차 및 카셰어링 활성화를 위해 지점 내 주자창을 새로운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전환시킨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교통관리 시스템 회사 ‘에스트래픽’과 손잡고 집합형 초급속 전기차 충전소를 ‘일렉트로 하이퍼 차저 스테이션’으로 브랜딩하고 셰어링카 등 제반시설을 통합한 ‘모빌리티존’을 선보일 계획이다.

충전기는 각 점포당 최대 18기가 설치된다. 대상 점포는 서울 이마트 성수점, 킨텍스점, 광주 광산점, 제주점, 신제주점, 일렉트로마트 논현점 등이다. 이달 24~28일에는 수원 광교점과 죽전점에 플래그십 충전소인 ‘시그니쳐형 일렉트로 하이퍼 차저 스테이션’도 오픈한다.

앞으로 이마트는 4년간 매년 30개점 이상씩 늘려 2022년까지 전점에 총 2200면 규모의 초급속 충전소를 세울 계획이다. 또 이마트 주차장의 접근성 우수한 점을 활용해 모빌리티존도 마련한다. 셰어링카와 렌터카, 시승센터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

이를 위해 공유차 업체 딜카, 쏘카 등과 협업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64개점, 내년까지 총 100개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현재 서울권 9개점, 수도권 34개점, 지방 대도시 16개점 등 50여개점에 딜카 픽업존을 설치했다.

이외에도 수입차를 중심으로 한 럭셔리 컨시어지 렌터카 서비스인 ‘마이슈퍼카’ 서비스를 연내 도입한다. 주차 솔루션 업체인 아이파킹과의 제휴로 이마트 주차장을 무인 입차·출차가 가능한 ‘공유주차장’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다. 이마트는 주차장 일부를 전기차 전시 및 시승센터로 운영하기 위한 막바지 작업에 한창이다. 이르면 연내 서비스가 시작된다.

김홍기 이마트 법인영업팀장은 “충전소를 기반으로 한 셰어링카, 렌터카, 전시·시승센터를 비롯 간단한 전기차 정비 및 세차까지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모빌리티존을 구축할 것”이라며 “공유경제의 새로운 허브로 자리매김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3.79하락 21.9715:33 12/10
  • 코스닥 : 670.39하락 14.9415:33 12/10
  • 원달러 : 1126.50상승 6.715:33 12/10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5:33 12/10
  • 금 : 58.39하락 1.4615:33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