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정은 답방 긴급회의' 보도에 "북한문제 거론도 안돼"

 
 
기사공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사진=뉴스1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청와대에서 핵심 참모들을 소집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연내 답방과 관련한 긴급회의를 주재했다는 일부 언론보도를 7일 부인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어제 대통령과 실장, 수석의 점심이 있었지만 북한 문제는 아예 거론조차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 언론은 이날 조간에서 문 대통령이 6일 오후 예고없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 핵심 참모들을 소집해 김 위원장의 답방 관련 준비상황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긴급회의 때문에 '반차'를 냈던 임 실장이 급히 복귀했으며 이와는 별도로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주한 미국 대사관 고위관계자와 김 위원장의 답방 일자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답방이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윤 수석은 "대통령이 순방을 다녀온 뒤 보좌진과 식사를 한 것"이라며 "선약이 있었던 몇 분 수석은 참석을 못했다. 대통령께서 순방 후 국내 상황을 보고 받고 특정 주제 없이 자유롭게 의견교환을 했다"고 설명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3.79하락 21.9715:33 12/10
  • 코스닥 : 670.39하락 14.9415:33 12/10
  • 원달러 : 1126.50상승 6.715:33 12/10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5:33 12/10
  • 금 : 58.39하락 1.4615:33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