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법원경매 줄어들고 낙찰가율 뚝… 규제 여파

 
 
기사공유
지난달 부동산 법원경매 물건이 줄어들고 낙찰가율도 떨어졌다. 경기불황으로 경매물건이 급증한 전달과 달리 대출규제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7일 법원경매정보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법원경매는 1만678건이 진행돼 3683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전달대비 1.4%포인트 하락한 70.5%를 기록했다.

지난 10월 경매건수는 2년5개월 만에 최다기록을 내 경기불황으로 대출상환 등이 힘든 경매물건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됐다. 그러나 한달 사이 다시 경매물건이 줄어든 것이다. 낙찰가율은 올 들어 두번째로 낮았다.

용도별로는 주거시설이 70건 감소한 4723건을 기록했고 이중 1703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1.6%포인트 하락한 82.6%를 기록했다. 업무상업시설은 236건 감소한 1485건 중 419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4.5%포인트 하락한 58.0%를 기록했다. 토지는 206건 감소한 4066건 중 1439건 낙찰, 69.5%의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사진=머니투데이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주거시설은 낙찰가율이 2개월 연속 하락했다. 86.7%로 올 들어 두번째 낮은 낙찰가율이다. 평균 응찰자 수는 올 들어 가장 낮은 4.8명을 기록했다. 2013년 7월 4.7명 이후 5년 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지방은 부산과 대전을 제외한 모든 광역시에서 낙찰가율이 하락했다. 지방 전체로는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2.5%포인트 상승한 74.6%를 기록했다. 강원, 충남, 전북, 제주 낙찰가율이 상승했다.

서지우 지지옥션 연구원은 "9·13 부동산대책 이후 대출규제가 강화되면서 평균 응찰자 수가 감소하기 시작했고 투자열기가 서서히 식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입찰경쟁이 줄어들면 실거주자에게 기회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