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해외직접투자 131억달러… 사상 최대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올해 3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이 급증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8년 3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에 따르면 3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은 131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98억6000만달러 대비 33.0% 증가했다.

3분기 기준 해외직접투자액은 올해가 가장 많았다. 3분기 누적 기준으로는 360억2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335억6000만달러 대비 7.3%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비중이 38.4%로 가장 높았다. 이어 금융 및 보험업(29.6%), 부동산업(11.6%), 정보통신업(4.2%), 도매 및 소매업(3.3%) 등 순이었다.

지역별 투자규모는 아시아가 33.7%(44억1000만달러)로 가장 높았다. 이어 북미(29.1%), 유럽(25.2%), 중남미(8.6%), 중동(1.9%)가 뒤를 이었다.

국가별 해외투자규모를 보면 미국이 28.5%(37억4000만달러)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중국과 오스트리아 투자 비중은 각각 11.3%, 9.4%로 2~3위를 차지했다. 이어 케이만군도(7.1%), 룩셈부르크(6.2%) 순 이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3.79하락 21.9715:33 12/10
  • 코스닥 : 670.39하락 14.9415:33 12/10
  • 원달러 : 1126.50상승 6.715:33 12/10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5:33 12/10
  • 금 : 58.39하락 1.4615:33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