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김제동' 측 "김정은 찬양 아냐… 중립 지켰다"

 
 
기사공유
KBS2 TV 오늘밤 김제동./사진=KBS 제공

'오늘밤 김제동' 측이 '김정은 위인 맞이 환영단' 김수근 단장과의 인터뷰를 방송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중립을 지켰다”는 입장을 내놨다.

6일 '오늘밤 김제동' 제작진은 "4일 방송이 '김정은을 찬양했다'거나 '여과 없이 내보냈다'는 보도는 사실을 심각하게 왜곡하고 있다. 스튜디오에 출연한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과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이 관련하여 비판적인 입장의 토론을 이어갔다. 김제동 MC도 김정은 방남 환영 단체들의 출현에 대한 정치권의 비판적인 반응들을 직접 전달하며 중립적인 입장을 견지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해당 단체의 인터뷰는 이미 수많은 언론에서 이미 보도된 바 있으며, 이 단체의 기자회견 내용도 자세히 인용돼 기사가 나오고 있다. 김정은 방남 환영 단체들을 다룬 기사를 모두 '찬양 기사'라고 볼 수 없는 것과 같은 맥락으로 제작진은 판단한다"며 "참고로 3일 방송에는 전원책 변호사가 출연, 보수 진영의 입장을 대변하여 강력하게 김정은 방남을 반대한다는 토크를 약 20분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늘밤 김제동' 4일 방송에는 '김정은 위인 맞이 환영단' 김수근 단장이 인터뷰이로 등장했다. 김 단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찬양하는 이유를 상세히 밝혔고 팬을 자처했다. 방송 이후 현행법에 반국가 단체로 규정된 북한의 김정은을 찬양하는 방송을 내보낸 것과 관련, 제작진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9.76하락 2614:57 12/10
  • 코스닥 : 670.32하락 15.0114:57 12/10
  • 원달러 : 1125.90상승 6.114:57 12/10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4:57 12/10
  • 금 : 58.39하락 1.4614:57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