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올해 한국에서 100대 넘게 팔았다

 
 
기사공유
/사진=롤스로이스모터카
롤스로이스모터카가 국내 진출 15년만에 처음으로 세자리수 판매량을 돌파했다. 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롤스로이스의 올 1~11월 판매량은 108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6.7% 늘어난 실적이다.

롤스로이스 측은 “지난 15년간 서울 및 수도권 판매를 견인해온 청담전시장에 이어 2016년 부산 딜러십 확충, 2017년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 내 첫 브랜드 스튜디오 개설 등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팬텀, 고스트, 레이스, 던에 이어 컬리넌 등 확장된 모델 라인업이 다양한 고객층을 만족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며 “역동성이 가미된 블랙 배지가 젊은 고객층 유입에 큰 역할을 했다”고 분석했다.

올해 롤스로이스의 성장을 이끈 핵심 차종은 고스트다. 이 모델은 올 1~11월 총 63대가 판매됐다. 뒤이어 레이스 26대, 던 11대, 팬텀 8대 순으로 집계됐다.

폴 해리스 롤스로이스모터카 아시아태평양 총괄 디렉터는 “고객 맞춤형 서비스로 희소가치, 개인취향에 좀 더 맞춰진 럭셔리를 추구하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달 컬리넌 국내 첫 운행과 내년 고객인도가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전시장 확대 이전 계획도 있어 한국시장에서의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3.79하락 21.9715:33 12/10
  • 코스닥 : 670.39하락 14.9415:33 12/10
  • 원달러 : 1126.50상승 6.715:33 12/10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5:33 12/10
  • 금 : 58.39하락 1.4615:33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