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신형 잠수함구조함' 대우조선이 만든다… 4435억원 규모

 
 
기사공유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신형 잠수함구조함 1척을 수주하며 올해 수주목표 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대한민국 해군의 신형 잠수함구조함(ASR-II) 상세설계 및 함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총 4435억원 규모이며 2022년 말까지 건조를 완료해 해군에 인도할 예정이다.

신형 잠수함구조함은 잠수사가 최대 300m까지 잠수를 수행할 수 있는 최신 잠수체계와 최대 500m에서 조난 잠수함의 승조원을 직접 구조할 수 있는 신형 심해잠수구조정(DSRV) 등이 탑재된다. 또 심해 1000m에서 운용이 가능한 수중무인탐사기(ROV)도 탑재될 예정이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사업본부장 전무는 “방산분야에서 10억달러 이상 수주에 성공해 회사 일감 및 수익성 확보에 상당한 기여를 했다”며 “앞으로도 연구개발, 우수인력배치 등으로 방산분야에서 매년 10억달러 이상 수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3.79하락 21.9715:33 12/10
  • 코스닥 : 670.39하락 14.9415:33 12/10
  • 원달러 : 1126.50상승 6.715:33 12/10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5:33 12/10
  • 금 : 58.39하락 1.4615:33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