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지 "이효리 닮은꼴? 전혀 달라 욕 많이 먹어"

 
 
기사공유
‘비켜라 운명아’에서 디자이너 서지연을 연기하고 있는 송민지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이번 화보는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루즈한 원피스로 편안한 무드를 자아냈다. 이어진 촬영에서는 독특한 패턴의 니트 원피스에 러플 디테일의 블라우스로 유니크한 매력을 발산했다. 마지막 촬영에서는 데님 재킷에 데님 팬츠를 입고 감각적인 무드를 연출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드라마 ‘비켜라 운명아’로 브라운관 복귀 소식을 전한 송민지는 맡은 캐릭터에 대해 “금수저와 취집을 꿈꾸는 푼수 같은 디자이너로 나와요. 지금처럼 밝은 캐릭터는 처음 해봐서 하면서도 기분이 참 좋더라고요. 욕심 많아 보이지만 허당끼 있는 캐릭터예요. 어느 정도 캐릭터에 공감되는 부분이 있어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죠”라고 설명했다.

촬영장 분위기와 친하게 지내는 출연진에 대해서는 “박윤재, 진예솔 배우와는 학교 선후배 관계라 확실히 편해요. 학교에서 보다가 현장에서 보니까 반갑더라고요. 서로 챙겨주고 수다도 떨고요. 촬영장에서는 아무래도 상대역으로 나오는 육동일 씨와 붙는 씬이 많다 보니 친하게 지내고 있고요”라고 전했다.

그리고 “수능 끝나고 우연히 연극 한 편을 보게 됐어요. 소극장이었는데 열연하는 배우들의 모습이 아직도 생각나요. 무대와 관중석이 가깝다 보니 배우들의 땀이 보이더라고요. 그걸 보면서 너무 멋있다고 생각했어요. 그렇게 갑자기 하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더라고요. 한 달 남짓 남은 시간 동안 개인 레슨을 받아 운이 좋게 연극영화과에 입학하게 됐어요”라고 연기의 시작에 대해 설명했다.

또 롤모델이 있냐는 질문에는 “전도연 배우요. 눈빛 하나만으로도 감정 전달이 되고 매력 있어요. 어떤 캐릭터든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하고요”라고 답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과거 이효리 닮은꼴로 언급됐던 소감으로는 “예전부터 듣긴 했어요. 근데 화면으로 나올 때랑 너무 다르니까 욕먹더라고요. 제가 봐도 화면에서는 전혀 닮지 않았거든요. 간혹 사진에서 보면 닮았나 싶을 때도 있는데 예전만큼 많이 듣진 않아요. 조심스러운 부분이죠”라고 말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7.30하락 8.2509:33 12/14
  • 코스닥 : 676.53하락 5.2509:33 12/14
  • 원달러 : 1127.00상승 3.609:33 12/14
  • 두바이유 : 61.45상승 1.309:33 12/14
  • 금 : 58.81하락 0.4209:33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